Interview

레비 버기비스트 (Levi Bergqvist) – Graphic Designer, Studio Levi Bergqvist

저는 도시 자체가 영감을 준다고 믿어요. 당신이 살고 있는 도시에 대해 이야기해주시겠어요?


저는 노르웨이의 오슬로에 살고 있고, 여기서 일합니다. 저는 오슬로 외곽에서 자랐는데, 그래서 여기가 고향인 셈이죠. 다른 유럽의 수도들과 비교해봤을 때는 작은 도시이긴 하지만 때만해도 빠르게 성장했어요. 지금은 제가 청소년이던 20년전과는 굉장히 다르죠. 차트뮤직 말고 다른 음악을 트는 곳은 거의 없다시피 해요.

(Levi Bergqvist의 오피스)

 

오슬로 바깥 쪽에 페리로 분만 가면 있는 작은 섬을 이야기 해야겠네요. 정말 사랑스럽고, 초록색이고, 조용하고, 도시에서 정말 가까워요. 일본인 친구들이 전에 방문한 있는데요, 섬은 정말 완전 히트였어요!

 

(Levi Bergqvist의 프로젝트 / 이미지출처:levibergqvist.com)

 

당신의 영감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어디서, 언제, 어떤 순간에 영감을 얻나요?


저는 끊임없이 요즘 음악이나 예전 음악을 듣고, 예술 책자들, 영화, 다른 분야의 책들을 봐요. 하지만 작업의 영감은 언제나 음악이나 밴드에서 얻는 편입니다

 

 

 

디자이너로서 Jansen Records 음악 (혹은 노르웨이 인디 음악)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단어면 충분하겠네요. “Yes”. Jansen 로고는 이름의 글자입니다. 그러니까 “Ja”이고, 이건 노르웨이어로는 “Yes”라는 뜻입니다.

(Levi Bergqvist의 레코드 디자인 / 이미지출처:levibergqvist.com)

 

컨셉 스토리나 앨범 커버 디자인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소개해 주시겠어요?


지금까지는 앨범 컨셉에 대해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있다고는 말하기 어렵네요. 하지만 재미있는 이메일을 받았죠. Jansen Records 저에게 Levi B 라는 신인 가수에 대한 메일을 보냈어요. 이름은 노르웨이에서 절대 평범하지 않은 이름인데요. 그래서 레코드사에서 Levi B 대해 이야기했을 저는 진짜 황당했고, 메일이 만우절 장난이라고 생각했어요. 나중엔 사실로 밝혀졌죠. (진짜 Levi B. 라는 가수가 있다. 역자주.) 프로젝트 자체는 뭐가 어떻게 건진 모르겠지만, 저는 가수 앨범 디자인 하고 싶어요!

 

 

 

Jansen Records 뮤지션과 노래를 추천해주세요.


저는 주로 Tortoise Battles 같은 인스트루멘탈 뮤직을 즐겨 들어요. 인스트루멘탈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진짜로 하드코어한 뮤지션들 위주로 말이죠. 같은 종류의 프로젝트를 주로 즐겨 들어요. 그리고 그런 그룹들의 라이브를 지켜보는 정말 엄청난 기쁨입니다! Orions Belte 역시 이런 종류의 그룹이에요. Mint 라는 앨범을 들어보세요. , 뮤직비디오는 Steph Hope 만들었어요!

주로 어떤 음악을 들으세요?


저는 주로 Huerco S, Andy Scott, Delroy Edwards, Dean Blunt, 그리고 노르웨이 뮤지션 Biosphere같은 일렉트로닉을 들어요. 그리고 역시 언제나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는 Aphex Twin입니다.

 

 

 

우리 레코드샵의 이름을 “NOVVAVE (No Wave)” 지은 것은 우리가 차트에 있는 음악이나 트렌드를 넘어 오랜 시간 사랑받을 있는 좋은 음악을 다루는 것에 관심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창의적 작업에서 “NOVVAVE” 의미를 말씀해주세요.


저는 언제나 아이디어 자체를 고수하려 노력하고, 방법 덕분에 스타일이나 트렌드를 결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제가 디자이너 일을 시작한 초기에는 유행이 지난 후에도 살아남을 있는 디자인을 하겠다고 스스로 항상 되새김질해야만 했죠. 이제는 그런 마음이 작업에서 그냥 일상처럼 자연스러운 일이 됐어요. 충분한 답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Levi Bergqvist의 프로젝트 / 이미지출처:levibergqvist.com)


 

Levi Bergqvist – Jansen Records
2017  |  ART DIRECTION  |  DESIGN  

 


 

I believe that the city itself inspires. Could you tell me about the city you are living in?


I live and work in Oslo, Norway. I grew up right outside the city, so this is kind of my home town.
It’s a small town compared to other capitals in Europe, but it’s growing fast at the moment. It’s a very different place than it was 20 years ago when I was in my late teens, with very few places playing something else than chart music.

 

 

 

Can you introduce your space and the scenery that looks out of the window?


At the moment I’m home on dad relief (10 weeks home with my kid). But my studio is in the center of Oslo, which I share with two designers and an illustrator. All them are friends from way back.
The picture is from our temporary flat, 5 mins away from my studio.

 

 

 

Do you have a specific shop or place to go to when you go to work or leave?


If so, for what reasons? 
If there is enough time between work and dinner, I’ll meet up with some other designers for a beer at Angst Bar. It’s basically 10 meters away from our studio.

 

 

 

Is there a place of inspiration to recommend to the people of Seoul? Please introduce.


I think I have to say the small islands outside Oslo, just minutes with a ferry. Really lovely, green and quiet, and so close to the city. I had some Japanese friends visiting some years ago. The islands were definitely the biggest hit!

 

 

 

I want to hear about your inspiration. Where, when, and at what moment.


I constantly listen to music, new and old, checking out art books, movies and other books.
But in my work the inspiration always comes from the music or the band.

 

 

 

As a designer, What if you expressed Jansen Records music (or Norway’s Indie Music) in one sentence?


One word is enough: «Yes». Jansen’s logo is the two first letters in the name Jansen, so «Ja», which means «Yes» in Norwegian.

 

 

 

Can you tell us about the concept story or episode of the album cover design?


So far I don’t think I have a very interesting story to tell. But we had a funny email correspondence. Jansen Records sent me a mail regarding a new artist called Levi B. My name is not common at all in Norway, so when they talked about a Levi together with a B, I got really confused and thought the whole email was a Aprils fool joke. Turned out it was real. Don’t know what happened to the project, but hope I get to design it!

 

 

 

Among the artist of Jansen Records, Which artist and song do you recommend personally?


As I’m into instrumental music in general – groups like Tortoise or Battles – with really hardcore musicians with loads of other projects going on. I often enjoy these kind of «get together and just focus on the playing»-projects. And there is always a great pleasure seeing groups like that live! I think Orions Belte is in the same category. Check out the album Mint. And video(s) Steph Hope made!

 

 

 

What do you usually listen to?


I mostly listen to electronic music like Huerco S, Andy Stott, Delroy Edwards, Dean Blunt and our very own Biosphere. And of course my all time favourite artist Aphex Twin.

 

 

 

The name of our record shop is “NOVVAVE(No Wave)” because we are interested in dealing with good music that can be loved for a long time beyond the chart rankings and trends. Can you tell me what “NOVVAVE” means in your creative work?


I always try to stick to the idea, that way I don’t have to decide on a look or a trend. In my earlier years as a designer I had to remind myself that the design is going to continue to live on after the trend is over. Now that is just a natural part of my practice. Hope that was a sufficient answer?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