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배순탁의 앨범리뷰 #10. [Lykke til i livet] by Virkelig

 

 

‘Storbyangst’에서부터 멜랑콜리한 선율이 제법 강도 있는 리듬을 타고 울려 퍼진다. 쉽게 예를 들어볼까. 만약 당신이 영국 모던 록을 선호한다면, 설득 당할 확률이 아주 높다고 보면 된다. 구글 번역기를 통해 찾아보니주말 불안이라고 나온다. 이게 뭐지 싶어 자료를 살펴보니 곡을 포함한 음반을 통해 표현하고 싶었던 주제가 다름 아닌 ‘big city anxiety’, 대도시에서의 불안이었다고 한다.

 

 

밴드 이름 Virkelig 아직 소개하지 못했다. 이유는 이렇다. ‘정말로라는 뜻인데 한국말로는 도저히 쓰기가 애매해서다. 한데 이게 무슨 의미가 있겠나. 중요한 , Virkelig 데뷔 앨범 탁월한 모던 록이 여럿 실려 있다는 점에 있다. 굳이 비교하자면 킹스 오브 컨비니언스(Kings of Convenience)만큼 매력적인 선율을 들려주면서도 조금 적이라고 보면 된다.

 

 

Virkelig 음악은 복잡하지 않다. 별다른 기타 솔로도 없고, 대체로 간결한 구성을 지향한다. 9 중에 5분을 넘는 곡이 하나도 없다는 점이 우선적으로 이를 증명한다. 그러면서도 그들의 스타일은 다채롭다. 곡마다의 개성이 서로 달라 32 동안 지루할 틈이 없다. 캐치한 선율은 물론이요, 후렴구에서는 강렬한 리듬을 느낄 있는 ‘Evig ekko’ 있는가 하면, 다음 ‘Kom til mæ’에서는 콜드플레이의 ‘Yellow’ 연상케 하는 작법으로 듣는 이를 매혹한다. ‘Kom til mæ’ 증명하듯이 그들은 어쿠스틱과 일렉트릭을 효율적으로 섞을 아는 밴드이기도 하다.

 

 

총평하자면, 심플하면서도 꽤나 광대하다. 소리의 덩치를 서서히 불려가더니 절정에 가서는 인상적인 감흥을 이끌어내는데 능하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바로 ‘Vi gikk oss vill i det som en gang va’. 아르페지오로 출발한 하나 소리를 켜켜이 쌓아 올리고, 최후에 가서는 이걸!’하고 터트린다. 글쎄. 이런 곡을 듣고도 아무런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어서 빨리 진단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단연코 앨범의 베스트다.

 

 

감동의 크기로만 따지자면 ‘Æ og du’ ‘Frostrøyk’ 만만치 않다. 몰아치는 리듬이 돋보이는 전자와는 달리 후자에서는 앨범의 마무리답게 어쿠스틱한 감수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Virkelig 앨범에서 대도시의 불안을 표현하면서도 듣는 이들에게 행운을 빌고 싶었다고 증언한다. 과연, 음반을 듣고 안의 온도가 약간 상승한 것도 같다. 위로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말은 차마 낯간지러워서 못하겠다. 대신 다음처럼 말하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신에게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란다 시선만으로도 마음 켠이 아주 조금은 따뜻해지는 앨범이다.

 

 

, 배순탁 (음악평론가, 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