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배순탁의 앨범리뷰 #8. [Sånn kjennes verden ut] by Razika

 

 

4인조 밴드다. 모두 여성 멤버로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결성되었다고 한다. 경력의 출발은 2008년부터였다. 10 이상 활동하면서 3장의 앨범과 여러 장의 싱글을 발표했다. 중에는 영어 곡도 있고, 노르웨이어로 부른 곡도 있다. 둘을 섞어 노래하기도 한다. 지금까지 잡설이 길었다. 모든 팩트는 무시해도 좋다. 라지카가 아주 뛰어난 밴드라는 , 이거 하나만 기억하면 충분하다.

 

 

이를 테면, 적어도 판단에, ‘Slipp meg fri’ 같은 곡을 거부하기란 쉽지 않다. 구글신께 여쭤보니 해석하면나를 풀어줘라는 뜻이라고 한다. 글쎄. 곡을 듣는 열에 아홉은 곡이 당신을 풀어주지 않을 거라는 미래를 꿈꿔도 좋다. 역시 그랬다. 곡에 완전히 꽂혀서 며칠 동안 반복해 플레이했으니까 말이다. 곡의 핵심은 무엇보다 편곡에 있다고 믿는다. 라지카는 자신들이 창조한 예쁜 멜로디를 어떻게 하면 부각할 있을지를 아주 알고 있는 밴드다.

 

 

이어지는 곡들도 마찬가지다. ‘Alt du føler er feil’에서도, ‘En sjanse til’에서도 우리는 1980년대 신스 팝을 연상케 하는 캐치한 선율을 만끽할 있다. 하나 곡의 차이점은 분명히 존재한다. 전자가 여유롭다면, 후자에서는 신속한 전개가 돋보이고, 뒤에 위치한 ‘D esje meg’ 통해서는 유혹적인 분위기를 느낄 있다. 하긴, 2008년에 앨범을 발표한 밴드 아닌가. 자기만의 매력이 없었다면, 그래서 호응을 얻지 못했다면, 진작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을 것이다. 사운드의 공간감을 최대한으로 살린 ‘På trynet’에서는 탁월한 편곡 실력을 다시금 확인할 있다.

 

 

앨범 타이틀 <Sånn kjennes verden ut>세상은 그렇게 느껴요정도 되는 의미라고 한다. 솔직히 그들이 어떤 주제를 음반에 담아냈는지 나는 수가 없다. 중국어 다시 배우는 것도 힘들어 죽겠는데 갑자기 노르웨이어를 마스터할 있는 노릇도 아닌 탓이다. 다만, 가지 확언할 있는 하나 있다면 라지카의 음악에는 절대 다수에 소구할 만한 멜로디가 담겨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더해 편곡의 만듦새는 더없이 맵시 있고, 깔끔하다. 1980년대 신스 팬이라면 체크해보시라.

 

 

, 배순탁 (음악평론가, 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