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김광현(Kim Gwang Hyun) – Editor in Chief, Jazzpeople

 

 

 

본인을 소개해주세요.

월간 재즈피플의 편집장입니다. 재즈잡지 편집장을 한지 2019년 올해로 만 20년이 되었네요. 잡지 외에 음악관련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대표님이 살고 있는 도시(거리)에 대해 이야기해주시겠어요? 작업공간과 창 밖에 보이는 풍경에 대한 이야기도 좋습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지금은 집과 사무실 모두 분당에 있습니다. 학교와 방송으로 여기저기 다녀서인지 살고 있는 도시로 들어오면 언제나 편해지는 것 같습니다. 사무실 창 너머 바라보는 모습은 판교와 탄천인데 뭐 특별할 거 없는 모습입니다.

 

 

 

출퇴근할 때 특별히 가는 상점이나 장소가 있으세요? 있다면 어떤 이유인가요? 

집과 사무실이 가까워 걸어납니다. 매번 가는 곳이 따로 있지는 않지만, 운동 삼아 탄천 쪽으로 조금 돌아 걸어오기는 합니다.

 

 

 

대표님의 영감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어디서, 언제, 어떤 순간에 영감을 얻나요? 

아무래도 음악에서 얻게 됩니다. 음악은 차 안, 사무실에서 주로 듣습니다. 그리고 간혹 음악을 듣지 않고 LP를 보기만 해도 영감(감동)이 전해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영감이란 것이 어떤 창작물에 영향을 미쳐야 의미가 있을텐데 그래서 어떤 형태이든 창작 예술가들을 존경합니다.

 

 

 

크리스마스날 아침 첫 곡으로 듣고 싶은 재즈앨범이 있다면?

캐롤이 좋겠죠. 딸 둘과 아내가 있으니 가족과 함께 들을 수 있는 ‘The Christmas Song’을 멜 토네(Mel Tormé)의 목소리로 듣고 싶습니다. 앨범으로 한 장을 고른다면 재즈 레이블 GRP 레코드가 1988년에 발매한 “A GRP Christmas Collection”을 뽑겠습니다.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는 멋진 재즈캐롤 앨범입니다.

 

 

 

도시와 음악, 영감을 다루는 노웨이브레코드의 라이트진, 12월 주제는 “THIS CITY NEEDS MORE CHRISTMAS”입니다. 이 주제로 서울에서 듣기 좋은 음악들을 선곡해주시겠어요?

어떤 캐롤이라도 재즈로 들으면 다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재즈감상 강의를 할 때 캐롤을 따로 추천할 정도로 캐롤은 재즈 이해에 큰 도움이 됩니다.

Jingle Bells – Duke Pearson Quartet

Christmas Time Is Here – Dianne Reeves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 Tony Bennett & Count Basie

Linus And Lucy – Vince Guaraldi

The Christmas Song – Mel Torme

Winter Wonderland – Lisa Ono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 – Dexter Gordon

Christmas Tree – Harry Allen

What Child Is This? (Greensleeves) – Charlie Byrd

Sing A Christmas Carol – Kurt Elling

Silent Night (feat. Peter White) – Dave Koz

Jingle Bells – Count Basie

Let It Snow, Let It Snow, Let It Snow – European Jazz Trio

O Tannenbaum – Nat King Cole

 

 

 

 

 

크리스마스는 대표님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마감’ – 언제나 성탄절에 잡지 마감이 있었습니다. 20년 동안…..

 

 

 

우리 레코드샵 이름을 “NOVVAVE(노웨이브)”로 지은 것은 우리가 차트에 있는 음악이나 트렌드를 넘어 오랜 시간 사랑받을 수 있는 좋은 음악을 소개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창의적 작업에서 “NOVVAVE”의 의미를 말씀해주세요. 

재즈야 말로 노웨이브가 아닌가 합니다. 지금도 70~80년 전에 만들어진 오래된 명곡(스탠더드)을 연주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물론 그 안에 아티스트의 개성과 함께 현재 통용되는 음악적 장치가 더해지겠지만, 전통은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재즈피플도 딱 그런 잡지를 추구합니다. 재즈의 전통, 새로운 창작, 아티스트의 결과물(앨범)에 언제나 따뜻한 시선으로 다가가고자 합니다.

 

 

 

Share